이맘때에 특히 주의해야 하는 것이 야외 활동시 벌쏘임입니다.

이제 추석을 앞두고 벌초를 하게 되는데요.

주로 산소가 숲이나 산속에 있어 야생벌에 특히 조심해야 합니다.

말벌에 쏘여 사망을 할 수도 있기 때문에 야외 할동시 특히 주의 할 점을 숙지해야 하는데요.

특히 말벌류의 연중 생활사와 계절적 개체군 변동에 따라 8월 중순~10월 중순 사이가 가장 활발한 활동시기로 벌 쏘임 빈도가 가장 높게 나타났습니다.

이시기에는 사람들도 야외 할동이 많은 시기이기도 합니다.

 

 

산행이나 야외 활동시 흰색계열의 옷 착용, 긴 소매 옷차림으로 팔·다리 노출 최소화하고 만약 벌집 발견 시 자세를 낮춰 천천히 다른 장소로 이동해야 합니다.

벌집 접촉 시 머리부위를 감싸고 신속히 20m이상 이탈을 해야 합니다.

 

벌 쏘임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선 가장 먼저 벌집 가까이 접근 금지이며, 산행ㆍ야외 활동 시 향수, 스프레이 등 강한 냄새 유발 물질 사용 자제, 탄산음료 등 달콤한 음료도 벌의 공격을 자극할 수 있어 자제하는게 좋습니다.

 

만약 벌에 쏘였다면 부어오른 부위에 보이는 벌침을 찾아 신용카드 등을 이용해 피부를 긁어내듯 침을 제거하고 냉찜질 등 응급처치를 해야됩니다.

또한 상태를 보서 벌 쏘임 시에는 119에 신속히 신고해 도움받는 것도 좋습니다.

 

 

특히 벌침을 한 번만 쏘고 죽어버리는 꿀벌과 달리 말벌류는 여러 차례 침을 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히 조심해야 합니다. 벌에 쏘이면 통증과 가려움, 두드러기는 물론 심할 경우 심장발작과 호흡곤란까지 올 수 있습니다. 알레르기 반응으로 인해 ‘과민성 쇼크’가 발생하면 1시간 이내 사망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.

 

말벌의 독성은 생각보다 훨씬 강해서 벌집 발견이나 벌 쏘임 시에는 119에 신속한 신고로 피해 예방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.

말벌집

올해도 위의 내용을 숙지 하시고 안전한 야외 홀동을 하시길 바랍니다.

 

 

이 글을 공유합시다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

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.